Tonghabjinbo Party

Lee, Seog-Gi
 

profile

birthday Feb 2, 1962
party
education 한국외국어대학교 중국어통번역학과 졸업
address 서울특별시 동작구 사당동
work experiences (주)사회동향연구소 대표
(현)(주)사회동향연구소 대표

elections

[more]

base region

강원도 경북 경남 전북 전남 제주 충남 충북 경기도 서울 대구 광주 울산 부산 대전 인천

legislation keywords

[more]

legislations

title proposed date role
19th assembly
105 results
해운법 일부개정법률안 2014-12-17 sponsor
해사안전법 일부개정법률안 2014-12-17 sponsor
선원법 일부개정법률안 2014-12-17 sponsor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일부개정법률안 2014-11-25 sponsor
법인세법 일부개정법률안 2014-10-17 sponsor
종합부동산세법 일부개정법률안 2014-10-17 sponsor
상속세 및 증여세법 일부개정법률안 2014-10-17 sponsor
지방재정법 일부개정법률안 2014-09-26 sponsor
국가재정법 일부개정법률안 2014-09-26 sponsor
세월호 침몰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 및 피해자 지원을 위한 특별법안 2014-07-01 sponsor
more

Statements

Date Statement
2013-09-04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존경하는 국회의장님, 선배․동료 의원 여러분! 통합진보당 이석기입니다.
얼마나 놀라셨습니까? 저 역시 참담한 심정입니다.
지난 8월 28일부터 꼬박 일주일 동안 국가정보원은 저에게 내란음모라는 무시무시한 혐의를 씌워 놓고 보수언론을 총동원하여 중세기적인 마녀사냥을 벌였습니다.
저에 대한 혐의 입증 여부와 무관하게 민의의 전당 국회에서 체포동의안 처리라는 비이성적 이런 야만이 속전속결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국정원은 수사관 100여 명을 투입하여 꼬박 3일간에 걸쳐 제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지만 내란음모를 입증할 증거 한 조각 찾아내지 못했습니다.
more
심지어 제 보좌관에 대해 국정원․경찰 합동 압수수색에서 찾아낸 증거물이 고작 티셔츠 한 장이었습니다.
가톨릭의 ‘절두산 성지’라고 한 저의 말이 소위 국정원 녹취록에서는 ‘결전 성지’로 둔갑하였습니다.
청중들의 발표를 듣고 ‘총 구하러 다니지 마시라.
칼 가지고 다니지 마시라’는 당부의 말이 총기 지시로 왜곡되었습니다.
이것이 바로 국정원이 뒤집어씌운 내란음모의 실체적 진실입니다.
애초부터 목적은 내란음모 수사가 아니었습니다.
단 하나의 증거 없는 혐의 조작과 여론재판, 이것이 21세기 대명천지 대한민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현실이 놀랍고도 충격스럽습니다.
미국의 뉴욕타임스는 이번 저에 대한 내란음모죄의 수사를 유신시대 정치적 반대자들에 대한 탄압과 비교해 보도했습니다.
‘국정원이 대선연루 사건으로부터 관심을 돌리기 위해 마녀사냥에 기대고 있다.
박정희 정권 시절 반체제 인사들이 비슷한 종류의 혐의로 재판도 없이 고문당하고 때로는 처형당했다’며 폭로하고 비판했습니다.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저는 국회 등원 이후에 초선으로서는 감내하기 어려운 중상 모함과 정치적 박해를 받아 왔습니다.
부정경선의 장본인인 것처럼 매도되어 검찰의 먼지털이 수사와 보수언론의 집중 포화로 여론재판의 도마에 올라야 하였습니다.
결국 무혐의로 기소조차 되지 않았습니다.
이제 와서 국정원은 저에게 내란음모라는 어마어마한 올가미를 씌우고 있습니다.
독재정권이 정치적 반대자를 제거하기 위해, 민주주의를 짓밟기 위해 휘둘렀던 내란음모의 흉기가 2013년 오늘 저와 진보당의 목을 겨누고 있습니다.
그러나 역대 독재정권이 조작했던 내란음모 사건들은 단 한 건의 예외도 없이 모두 재심에서 무죄판결을 받았습니다.
불과 몇 달만 지나면 무죄판결로 끝나고 말 저에 대한 내란음모 조작에 국회가 동조하는 것은 역사에 두고두고 씻을 수 없는 과오로 기록될 것입니다.
‘민족의 미래는 자주에 달렸다’ 이것은 정치인으로서 확고한 저의 소신입니다.
잠시 동안 저를 가둘 수는 있지만 자주와 평화로 나아가는 우리 민족의 발걸음은 결코 멈춰 세울 수 없을 것입니다.
존경하는 선배․동료 의원 여러분! 오늘 저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단지 제 개인에 대한 박해가 결코 아닙니다.
이 나라 정당정치와 의회민주주의에 대한 체포동의안이며…… (발언시간 초과로 마이크 중단) (마이크 중단 이후 계속 발언한 부분)진보정치에 대한 체포동의안입니다.
결코 있어서는 안 될 반민주․반역사적인 동의안입니다.
이 자리에서 처리돼야 할 것은 국정원의 대선개입 국기문란 사건에 대한 엄중한 처벌이지 저에 대한 야만적인 사상 검증이 아닙니다.
민주와 통일의 길에 일생을 바친 저와 진보당 당원들은 모두 무죄입니다.
내란음모를 날조하는 국정원이야말로 역사의 범죄자들입니다.
저에 대한 체포동의안을 꼭 부결시켜 주십시오.
그리하여 민주주의가 살아 있음을, 정의가 숨 쉬고 있음을 당당하게 밝혀 주시기 바랍니다.
오욕의 역사가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용기 있게 나서 주시길 간절히 요청드립니다.
끝까지 경청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less

2013-07-02 존경하는 의장님, 선배․동료 의원 여러분! 통합진보당 이석기입니다.
저는 남북관계가 여야의 정쟁의 수단으로 전락해서는 안 된다는 절박한 마음으로 본 안건 반대토론을 위해 이 자리에 섰습니다.
신중하지 못한 여야 교섭단체 간의 합의가 초래할 후과는 상상을 초월할 것입니다.
의원님들의 신중하고 현명한 판단을 바라며 반대사유를 말씀드리겠습니다.
첫째, 본 안건은 국정원의 선거 개입으로 불거진 초유의 사태가 본질임에도 국민적 관심과 요구와 진상규명 여론을 딴 데로 돌려 본질을 은폐시킬 심각한 우려가 있습니다.
more
지금 우리 국민들의 관심은 2012년 대선에서 국정원, 검경이 총동원된 국가권력이 민의를 어떻게 찬탈했는지 하는 것입니다.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대한 민심이 시퍼렇게 들끓고 있는데 정국의 본말을 전도시킬 수 있는 본 안건이 국정조사 첫날에 통과된다면 들끓는 민심에 찬물을 끼얹게 되는 것입니다.
둘째, 본 안건은 남북정상회담 회의록과 녹음기록을 일체 공개하자는 것으로, 남북관계는 정쟁과 전략의 도구가 돼서는 결코 안 됩니다.
남북관계 문제는 전 민족적 이익과 한반도 평화와 직결된 문제입니다.
여야 교섭단체 합의나 정쟁 문제가 민족의 이익과 한반도 평화를 뛰어넘는 가치가 될 수 없는 것은 자명한 일입니다.
부디 상식적이고 큰 안목으로 본 안건 통과를 막아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셋째, 최근 남재준 국정원장의 NLL 발언록 공개는 심대한 국기문란행위입니다.
정권의 안위를 위해 부관참시도 거리낌 없이 자행하는 것이 과연 정상적인 건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노무현 정부 시절 평화통일의 실천지침으로 남북 간에 합의한 10․4 선언은 누가 뭐래도 민족적 합의이자 한반도 평화로 가는 데서 귀중한 결실입니다.
보수든 진보든 여야를 뛰어넘어 민족적 합의는 지켜야 하고 존중돼야 마땅합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최소한 예의도 아니고, 전 민족적 합의인 10․4 선언에 대한 심각한 훼손이 될 수 있는데 본 안건은 반드시 부결돼야 합니다.
넷째, 여야는 합의 후 본 안건을 제출하는 것이 국론분열에 종지부를 찍기 위해서라고 하였습니다.
그러나 매우 안타깝게도 본 안건은 상정 자체가 이미 새로운 분열과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습니다.
도대체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과 국론분열이 무슨 관련이 있단 말입니까? 작금의 국론분열과 국가적 혼란은 국가권력이 총동원된 국민의 기본권 찬탈 사태에 그 원인이 있습니다.
그 원인은 덮고 가리면서 느닷없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을 끌어들이는 것은 누가 봐도 정략적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저는 국민적 요구인 2012년 대선 선거부정사건에 대한 명명백백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위해서라도 사태의 본질을 흐리는 본 안건이 통과되어서는 안 된다는 충심으로 호소드립니다.
더 나아가 우리 국회가 남북관계에 대한 무한한 책임을 가지고 민족적 이익과 한반도 평화를 위하고자 한다면 더더욱 본 안건은 부결시켜야 한다는 간절함을 전해 드리면서 이만 마치겠습니다.
경청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less

2013-06-21 박명규 대표이사께 한 가지 묻겠습니다.
지금 전반적인, 이 발제문에 대해서는 평가를 내리기가 참, 너무 표현 방식들이 제가 마치 무슨 타임머신을 타고 70년대 박정희 시대로 돌아간 게 아닌가라는 착각이 들어서 전체에 대해서는 묻지 않고 하나만 묻겠습니다.
지금 언론노동자를 종업원으로 규정하는 것, 도대체 이 발상이 정상적입니까?
2013-06-21 알겠습니다.
그래서 언론의 독립과 자유의 권한도 사장에게 있다?
2013-06-21 기본적으로요?
more

elections By-election results are coming soon!

election district competitors
19th National Assembly Election
비례대표 None